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Posts published in “뉴스”

뉴스의 모든것

라디오 및 텔레비전의 방송이나, 인터넷과 같은 다양한 미디어 매체를 통해 그날그날 무슨 일이 일어났는 지 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언론이 통제되고 있지 않는 이상, 국내의 크고작은 사건부터, 해외의 사건사고까지 지금 세상이 대충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단시간에 쉽게 파악이 가능하다. 과거엔 방송국이 갖춰야 할 필수요소 중 하나였으나, 시대의 흐름에 맞춰 방송국도 세분화되어 특정 분야만 집중적으로 다루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에, 보도기능 자체가 없는 경우도 많아졌다. tvN[3] 같은 방송국들이 그 예다.[4]

어린이부터 늦으면 청소년 시절 까지는 이 프로그램을 지루하게 생각하여 멀리하는 편이지만, 막 성인이 된 20대만 해도 매체를 가리지 않고 헤드라인 정도는 매일 챙겨보는 것이 대부분이다. 성인이 되기 전까지는 사실 자기 주변에서 벌어지는 일만으로도 다른 일에 신경을 쓸 일이 없을 정도로 매일매일이 새로운 자극으로 가득하지만, 성인이 되어 사회생활을 시작하게 되면 반복되는 일상에서 그나마 매일 내용이 바뀌는 뉴스가 새로운 자극거리이기 때문. 이는 성인이 미성년자들보다 시간의 흐름을 더 빠르게 느끼는 이유이기도 하다.

대한민국에서는 지상파 방송(KBS, MBC, SBS, EBS, 지역민방), 종합편성채널(JTBC, 채널A, TV조선, MBN), 보도전문 케이블방송(YTN, 연합뉴스TV), 직접사용채널에서 시사보도 뉴스 프로그램을 편성할 수 있다. 또한 의무전송채널 한국정책방송(KTV), 방송대학TV(OUN), 국회방송, 아리랑TV에서도 보도 편성을 할 수 있다.

시사보도는 아니지만, 시사와 관련된 정보를 알려주는 프로그램을 시사교양이라고 한다.

좀 오래 된 책이지만 이계진 전 아나운서의 책 “뉴스를 말씀드리겠습니다 딸꾹!”에 뉴스를 포함한[5] 방송가의 뒷이야기가 잔뜩 실려있다. 출간 당시 인기가 많았고 개정판도 많이 나와 있어서 지금도 구하기 쉽다.

최근 들어서 TV나 인터넷, 헤드라인을 포함하여 뉴스 자체를 보지 않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사회적으로 안 좋고 자극적이거나 부정적인 뉴스들이 워낙 많다보니 스트레스를 줄이려는 사람들과 태교를 하는 사람들의 경우 뉴스를 안 보는 경우가 많다.
itimes.xyz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그들을 목표로 삼는 것은 아니다.

화요일 발표된 인터뷰에서 모자는 우리가 그들을 목표로 삼는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라고 반독점국장인 쉬쿤린이 말했습니다. 중국 일간지 GENEVA AP와의 인터뷰에서 차별 없이 중국 독점금지법 위반…

인쇄 발행 부수의 감소와 광고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플랫폼에서 독자들이 뉴스에 눈을 돌리면 인쇄 유통과 광고가 감소합니다.직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에서 웨이머스는 신문이 훌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이 엇갈린 감정으로 이 발표를 합니다. 저는…

국가의 회사에 대한 법적 조치입니다.

그 나라에서 회사에 대한 반작용은 Ubers 사업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그것이 안전 위험을 제기하고 각각 유로를 지불할 수 있는 허가증을 가진 면허 택시 서비스인…

홍콩 리더쉽 선거의 후보들은 반드시 쉬어야 합니다.

홍콩 지도부 선거의 후보들은 반드시 친베이징 위원회에 의해 선택되어야 합니다. 후보들은 오직 두세명의 위원들의 지지를 얻어야 합니다. 민주주의 활동가들은 이것이 오직 친베이징 후보들만이 투표에 경쟁할…